매일유업, ‘매일클래식’ 올해의 공연 마무리
매일유업, ‘매일클래식’ 올해의 공연 마무리
  • 김태일 기자
  • 승인 2023.12.04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찾아가고 초대하는 음악회’ 모토로 20년간 공연
20주년 매일클래식 공연 포스터(사진=매일유업)
20주년 매일클래식 공연 포스터(사진=매일유업)

[백세경제=김태일 기자] 매일유업이 선보이고 있는 ‘매일클래식’ 20주년 기념공연이 이달 7일 4번째 무대를 마지막으로 올해의 공연을 마무리한다. 매일클래식은 클래식 음악을 접할 기회가 적은 청소년과 지역 주민, 임산부 등을 대상으로 개최되는 공연행사다. ‘찾아가고 초대하는 음악회’를 모토로, 지난 2003년부터 20년간 전국 80여 곳에서 약 7만여 명의 관객과 만나왔다.

올해는 20주년을 맞이해 ‘시간과 공간’이라는 테마로, 시간과 공간을 초월해 널리 사랑받는 클래식 음악의 존재 이유와 영속성을 지난 4월과 6월, 10월, 그리고 오는 12월 총 4회차에 걸쳐 다채로운 컨셉의 공연으로 풀어내고 있다. 또한 롯데문화재단과 협업해 서울 잠실의 롯데콘서트홀에서 매회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이번 12월 7일 마지막 무대는 ‘오페라의 사계’를 주제로 연말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푸치니 오페라 ‘라보엠’을 갈라 콘서트 버전으로 선보인다. 미국 오벌린 음대 오페라 코치 나경은 교수와 베를린 슈타츠오퍼의 피아니스트를 역임한 피오트르 쿠프카 교수가 각각 두 대의 피아노 반주를 맡아 젊은 예술가들의 자유로운 영혼과 사랑을 그려낸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매일클래식은 기존에 공연이 집중됐던 수도권을 벗어나 더 많은 사람들에게 클래식 음악의 매력을 알리고, 내면의 가치를 채우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지난 20년간 전국 각지에서 공연을 선보였다”면서 “앞으로도 매일클래식이 보다 발전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격려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