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J중공업, 친환경 컨테이너선 동시 명명식 개최
HJ중공업, 친환경 컨테이너선 동시 명명식 개최
  • 김태일 기자
  • 승인 2024.02.06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선박 기술 경쟁력 재 입증
(맨 우측) 유상철 HJ중공업 대표(사진=HJ중공업)
(맨 우측) 유상철 HJ중공업 대표(사진=HJ중공업)

[백세경제=김태일 기자] HJ중공업이 6일 부산 영도조선소에서 2척의 5500TEU급 친환경 컨테이너선 동시명명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선주사와 선급 감독관, HJ중공업 임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2척의 선박은 각각 ‘짐 양쯔(ZIM YANGTZE)’와 ‘짐 미시시피(ZIM MISSISSIPPI)’로 명명됐다. 이 선박들은 HJ중공업이 지난 2021년 10월, 일반 상선으로는 6년 만에 수주해 상선시장 재진입을 알린 4척의 컨테이너선 중 2척이다. HJ중공업은 이듬해 동형선 2척을 추가 수주하며 총 6척, 4억 1000만불 규모의 5500TEU급 컨테이너선 건조계약을 성사시킨 바 있다. 

계약 체결 이후 동사는 영도조선소에서 건조 공정에 몰두했고, 지난해 1, 2차선에 이어 오늘 후속 2척의 명명식을 가졌다. 이로써 HJ중공업은 5500TEU급 친환경 컨테이너선 4척의 건조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컨테이너선 분야의 전통적인 강자로서 다시 한 번 경쟁력을 인정받게 됐다.  

선주 측 관계자는 이날 명명식과 관련해 “회사의 글로벌 영업망에 적합한 현대적이고 효율적인 최신형 친환경 컨테이너선을 확보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알려진 바와 같이 HJ중공업은 메탄올 레디와 이중연료(DF) 선박, 메탄올 추진선 등 5500TEU~9000TEU급 중대형 친환경 컨테이너선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명명된 선박들 역시 친환경 메탄올을 사용해 탄소중립 운항으로 전환할 수 있는 메탄올 레디 선박으로 설계됐으며, 최첨단 사양과 환경 친화적 설계를 적용해 연료 소비를 40% 가량 줄인 것이 특징이다. 국제해사기구의 친환경 선박 기준인 EEDI(에너지효율설계기술)-Phase 3 및 NOx(질소산화물) Tier III도 충족한다. 

HJ중공업 관계자는 “지금까지 4척의 컨테이너선을 인도했고 남은 2척도 공정과 품질에 만전을 기해 완벽히 건조함으로써 선주사의 신뢰에 보답하겠다”면서 “향후 탄소중립을 선도할 친환경 선박에서부터 고부가가치 특수목적선에 이르기까지 차별화된 기술력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