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안산시, 폐비닐 재활용…순환경제사회 구축 협력
LG화학-안산시, 폐비닐 재활용…순환경제사회 구축 협력
  • 김인하 기자
  • 승인 2024.04.03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민근 안산시장(오른쪽)과 LG화학 이화영  Sustainability 사업부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LG화학)
이민근 안산시장(오른쪽)과 LG화학 이화영 Sustainability 사업부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LG화학)

[백세경제=김인하 기자] LG화학이 안산시에서 발생하는 폐비닐을 플라스틱 원료로 활용해 자원순환에 나선다. LG화학은 지난 2일 안산시청에서 안산시와 ‘폐비닐 재활용활성화 및 순환경제사회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안산시는 안산시에서 발생하는 폐비닐 일부를 LG화학에 제공하고 LG화학은 24년 가동 예정인 충남 당진시 석문국가산업단지 열분해유 공장에 안정적인 원료를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열분해유 공장은 화학적 재활용을 통해 폐비닐에서 플라스틱 원료를 추출하는 공장으로 안산시로부터 받는 폐비닐로 다양한 친환경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민근 안산시장은 “재활용이 어려운 폐비닐을 LG화학 열분해유 공장에 일부 제공해 예산 절감뿐만 아니라 소각 처리되던 폐비닐을 플라스틱으로 재탄생 시키는 사업에 협력하게 돼 뜻 깊다”며 “공장의 안정적인 운영을 기원하며, 앞으로도 재활용 활성화와 순환경제사회 구축을 위해 민관이 협력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LG화학 관계자는 “이번 협력이 자자체와 기업이 힘을 모아 지속가능한 미래로 나아가는 민간협력의 모범 사례가 되길 기대한다”며 “LG화학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자원순환 구축 사업을 가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