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MoMA와 한국 미술계 성장 지원 협업
현대카드, MoMA와 한국 미술계 성장 지원 협업
  • 김태일 기자
  • 승인 2024.04.09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작가 및 큐레이터 글로벌 진출 등 협업 추진
현대카드 CI(사진=현대카드)
현대카드 CI(사진=현대카드)

[백세경제=김태일 기자] 현대카드는 MoMA와 함께 한국의 역량 있는 작가와 큐레이터를 발굴하고 이들의 글로벌 진출 기회를 넓히는 것을 비롯해, 한국 현대 미술의 역사를 조명하고 알리는 등의 다양한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먼저, 양사는 역량 있는 한국 작가와 큐레이터의 세계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큐레이터 교류 프로그램(Curator Exchange Program)’에 중점을 두고 운영한다. MoMA 큐레이터들은 한국에 머물며 유망한 한국 아티스트를 발굴하고, 한국 현대미술을 연구해 나간다. 

또, 현대카드와 MoMA는 국내에서 활동하는 큐레이터들을 선발하고 MoMA에 파견해 MoMA에서 진행하는 전시 기획에 참여하고, MoMA 소장품에 대한 연구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올해는 건축&디자인(Architecture & Design), 드로잉&판화(Drawing & Prints), 필름(Film), 미디어 퍼포먼스(Media & Performance), 회화&조각(Painting & Sculpture), 사진(Photography) 등 총 6개 분과의 MoMA 큐레이터들이 한국에 상주하면서 리서치를 진행할 예정이다. 

6월부터는 ‘현대카드 퍼스트 룩(Hyundai Card First Look)’을 공동으로 선보인다. ‘현대카드 퍼스트 룩’은 건축, 그림, 디자인, 영화, 사진, 조각 등 MoMA가 소장하고 있는 다양한 작품을 큐레이션해 선보이는 전시 프로그램으로, 뉴욕 현지 전시는 물론 MoMA 웹사이트 및 현대카드 DIVE를 통해서도 제공된다. 

또, 현대카드와 MoMA는 MoMA의 근현대 미술 연구 서적 시리즈 ‘프라이머리 다큐먼츠(Primary Documents)’의 한국편 제작을 공동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현대카드는 한국 근·현대 미술 관련 사료들을 조사하고 연구하는 과정은 물론 출판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현대카드는 MoMA의 메인 로비에 설치된 디지털월(Digital Wall)에 상영될 미디어 아트전시를 ‘The Hyundai Card Digital Wall’ 이라는 타이틀로 단독 후원하기로 했다. 현대카드는 지난해 디지털월에 소개된 첫번째 작품인 레피크 아나돌(Refik Anadol)의 NFT 작품 ‘언수퍼바이즈드(Unsupervised)’를 후원한 바 있다.

현대카드는 지난 2006년부터 20여년간 MoMA와 파트너십을 맺고 다양한 분야의 협업을 이어 왔다. 먼저 현대카드는 지난 2006년 국내 독점으로 MoMA 온라인스토어(MoMA Online Store Korea)를 열어 운영하며 다양하고 감각적인 MoMA의 디자인 상품들을 국내에 선보인 바 있다.

MoMA 글렌로리(Glenn D. Lowry) 관장은 “지난 20년 동안 현대카드는 MoMA의 없어서는 안될 주요한 파트너였다”면서 “현대카드의 오랜 지원에 감사하며 이번에 현대 미술과 전세계의 더 많은 사람들을 연결시킬 수 있는 협업을 확대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현대카드 정태영 부회장은 “현대카드는 MoMA와 함께 오랜 시간 쌓아온 신뢰와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미술계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MoMA와의 긴밀한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한국 미술계의 성장과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