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업계 최고 속도 10.7Gbps ‘LPDDR5X’ D램 개발 성공
삼성전자, 업계 최고 속도 10.7Gbps ‘LPDDR5X’ D램 개발 성공
  • 이진우 기자
  • 승인 2024.04.17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디바이스 AI 시대 최적화, 모바일 업체 등과 협업…하반기 양산 예정
LPDDR5X 제품. (사진=삼성전자)
LPDDR5X 제품. (사진=삼성전자)

[백세경제=이진우 기자] AI 시장이 본격적으로 활성화되면서 기기 자체에서 AI를 구동하는 ‘온디바이스 AI(On-device AI)’ 시장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저전력/고성능 LPDDR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다. 이에 삼성전자는 업계 최고 속도 10.7Gbps LPDDR5X D램 개발에 성공, 저전력/고성능 D램 시장 기술 리더십을 재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제품은 12나노급 LPDDR D램 중 가장 작은 칩으로 구현한 저전력/고성능 메모리 솔루션으로 온디바이스 AI 시대에 최적화됐다. 

향후 모바일 분야를 넘어 △AI PC △AI 가속기 △서버 △전장 등 다양한 응용처에 확대 적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 세대 제품 대비 △성능 25% △용량 30% 이상 각각 향상됐고, 모바일 D램 단일 패키지로 최대 32기가바이트(GB)를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제품에 저전력 특성을 강화하기 위해 성능과 속도에 따라 전력을 조절하는 ‘전력 가변 최적화 기술’과 ‘저전력 동작 구간 확대 기술’ 등을 적용해 전 세대 제품보다 소비전력을 약 25%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모바일 기기에서는 더 긴 배터리 사용 시간을 제공하고 서버에서는 데이터를 처리하는 데 소요되는 에너지를 감소시킬 수 있어 총소유비용(TCO, Total Cost of Ownership) 절감이 가능하다.

배용철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상품기획실장(부사장)은 “저전력/고성능 반도체의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LPDDR D램의 응용처가 기존 모바일에서 서버 등으로 늘어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다가오는 온디바이스 AI 시대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하며 끊임없이 혁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LPDDR5X D램을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모바일 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제품 검증 후 하반기 양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