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올 1분기 시중은행 ‘퇴직연금 수익률 1위’ 기록
하나은행, 올 1분기 시중은행 ‘퇴직연금 수익률 1위’ 기록
  • 윤성재 기자
  • 승인 2024.04.19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권 최초 퇴직연금 상장지수펀드 도입 등 차별화
하나은행.
사진=하나은행.

[백세경제=윤성재 기자] 하나은행이 올해 1분기 말 기준 최근 1년 간 확정기여형(DC) 퇴직연금과 개인형IRP의 운용 수익률 부문에서 시중은행 중 1위를 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금융감독원의 통합연금포털 퇴직연금 비교공시에 따르면, 하나은행의 확정기여형(DC) 퇴직연금 운용 수익률은 원리금 비보장상품 15.80%, 원리금보장상품 4.00%이며, 개인형IRP의 경우 원리금 비보장상품 14.32%, 원리금보장상품 3.66%를 각각 기록했다.

또한 하나은행은 지난해 은행권 퇴직연금 적립금 증가율 1위를 달성한 데 이어 이번 1분기에도 적립금 증가율 1위라는 우수한 성적을 이어오고 있다. 하나은행의 2024년 1분기 말 퇴직연금 적립금은 총 34조8000억원으로, 이는 2023년 말 대비 3.2%(1조1000억원)가 증가한 수치다.

하나은행은 이번 성과는 ‘연금전문 1등 은행’으로서 차별화된 연금 특화 서비스를 제공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하나은행은 지난 2021년 은행권 최초로 퇴직연금 상장지수펀드(ETF)를 출시했으며, 2023년 은행권 최초로 ‘채권직접편입’을 도입하는 등 손님들에게 보다 폭넓은 투자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외에도 하나은행은 △퇴직연금 거래 기업 임직원을 위한 ‘찾아가는 연금 리치(Rich) 세미나’ 실시 △전국 6개 영업점에 연금 VIP 손님을 위한 전문 상담센터 ‘연금 더 드림 라운지’ 운영 등 다양한 퇴직연금 전문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