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그룹-농촌진흥청, 농산물 수급 안정 ‘협력’…‘안전 먹거리’ 제공
이랜드그룹-농촌진흥청, 농산물 수급 안정 ‘협력’…‘안전 먹거리’ 제공
  • 이진우 기자
  • 승인 2024.05.27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품종 보급 확대/농산물 유통 활성화 등 업무협약
(왼쪽부터) 조일성 이랜드리테일 부대표, 황성윤 이랜드킴스클럽 ·이랜드이츠 대표, 윤성대 이랜드리테일 대표, 조재호 농촌진흥청장, 권철희 농촌지원국장, 김지성 기술보급과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랜드)
(왼쪽부터) 조일성 이랜드리테일 부대표, 황성윤 이랜드킴스클럽 ·이랜드이츠 대표, 윤성대 이랜드리테일 대표, 조재호 농촌진흥청장, 권철희 농촌지원국장, 김지성 기술보급과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랜드)

[백세경제=이진우 기자] 이랜드가 농산물 수급 안정에 앞장선다. 이랜드그룹 유통부문은 지난 24일 서울 뉴코아아울렛 강남점에서 농촌진흥청과 소비자 안전 먹거리 제공을 위해 ‘농식품 산업 상생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랜드그룹 유통부문 총괄대표인 윤성대 ㈜이랜드리테일 대표이사와 조재호 농촌진흥청장이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민관이 협력 △신기술/신품종 조기 보급 확대를 위한 상품개발 및 지원 △국내 농축산물 및 가공상품의 유통 활성화를 위한 재배/생산/가공/판매/마케팅 등에 대한 협업 프로젝트 추진 △최고농업기술명인 ‧ 청년농업인 등과 유통/투자 연계 프로그램 운영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 자원을 활용한 농촌체험관광 상품 기획 및 참여 지원 △농식품 소비트렌드, 품목별 유통실태 등 정보공유 및 활용 △농업/농촌 발전을 위한 홍보 및 캠페인 등을 협력할 예정이다.

특히 첫 협력사업으로 농촌진흥청에서 밀가루 대체용으로 개발한 가루쌀 ‘바로미2’를 이용해 ‘가루쌀 치킨 ‧ 피자 ‧ 핫도그’ 등의 가공상품을 개발해 이른 시일 안에 출시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 후 조재호 청장은 킴스클럽 강남점을 방문해 과일, 채소 등 주요 농축산물 수급 동향을 점검하고, 매장 관계자 및 소비자를 만나 현장 여론을 들었다.

윤성대 이랜드그룹 유통부문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민관이 원팀으로 시너지를 창출해 농업인과 농촌은 물론 소비자까지 함께 상생하는 새로운 유통 모델을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면서 “모든 자원 및 네트워크를 활용, 새로운 트렌드의 농식품을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고 제조부터 유통까지 든든한 상생 파트너로서 역할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이랜드킴스클럽, ㈜이랜드이츠 황성윤 대표이사와 ㈜이랜드리테일 조일성 부대표, ㈜이랜드팜앤푸드 이경호 신선사업 총괄본부장과 이제학 가공사업 총괄본부장이 참석했으며, 농촌진흥청 권철희 농촌지원국장과 김지성 기술보급과장이 함께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