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바닷가로 가자
[시] 바닷가로 가자
  • 김순규 수필가‧전 국회의원
  • 승인 2024.06.10 11:19
  • 호수 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닷가로 가자

김순규수필가‧전 국회의원
김순규 수필가‧전 국회의원

부자가 되고 싶으면

바닷가로 가자

 

내 앞날

남들같이 다 뚫고 넘어갈 수 없는

성벽처럼 생각될 때

바닷가로 가자

 

좁은 해협은 좁은 대로 충만하고

먼 외해(外海)는 넓은 대로 무한하다

 

공허밖에 아무것도 없는

바다의 숨소리 들으러

우리 모두 바닷가로 가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