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로우대 , 노인복지
편집 : 2017.4.28 금 14:46
> 뉴스 > 종합
세계 최고령자는 자메이카의 117세 할머니
평생 사탕수수밭서 일해… 97세 아들과 함께 살아
[566호] 2017년 04월 21일 (금) 관리자 .

세계 최고령자였던 이탈리아 여성 엠마 모라노가 세상을 떠남에 따라 자메이카 바이올렛 브라운 할머니가 세계 최고령자로 기록될 것으로 전망된다.
브라운 할머니는 1900년 3월 10일생으로, 올해 117세다. 세계 최고령자를 조사하는 기네스북에는 아직 등재되지 않았다.
110세 이상의 고령자를 조사해 기네스북에 자료를 제공하는 자원봉사 연구단체인 노인학연구소의 로버트 영 소장은 브라운의 출생 기록을 조사한 결과, 모라노 이후 그가 세계 최고령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자메이카가 영국 식민지였을 때 태어난 브라운 할머니는 당시의 출생 서류가 있다. 기네스북은 세계 최고령자를 조사 중이며, 조사가 완전히 끝나면 이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전의 최고령자였던 모라노는 지난 4월 15일 세상을 떠났다.
브라운 할머니는 평생의 대부분을 사탕수수밭에서 일하면서 보냈으며, 지금은 97세의 아들과 함께 살고 있다. 그는 장수의 비결을 노동과 신앙이라고 꼽으며, 젊었을 때부터 지금까지 열심히 일했고 교회에서도 거의 모든 일을 다 했다고 밝혔다.
브라운 할머니는 요즘 집에서 쉬면서 지낸다. 2명이 그를 돌보고 있는데, 청력이 매우 약한데도 질문에 빨리 답하는 등 민첩한 반응을 보였다.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 백세시대(http://www.100ss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파킨슨병 걸렸다고 웅크리지 말고 꾸준
온라인 거래가 수수료 저렴… 증권사
우리나라는 입보다 눈 표정의 ‘이모티
‘잘 먹기’는 있어도 ‘잘 굶기’는
“경로당은 노인복지 공간… 시설
회사소개구독신청기사제보광고&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찾아오시는 길
우 07573 서울시 강서구 강서로 466, 6층 (등촌동, 우리벤처타운) (주)노년시대사 | Tel 02-2664-7311 | Fax 02-2664-9011
등록번호 : 서울 아01416 | 등록일 : 2010.11.17 | 발행·편집인 : 이현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종도
Copyright 2009 100ssd.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100ss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