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에게
너에게
  • 글=이기영 시인
  • 승인 2018.04.06 13:45
  • 호수 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간을 음미하는 디카시 산책

너에게

주고 싶은 것이 너무 많아서

하늘을 묶어서 줄거야

새어나오지 않게 꽁꽁 

하늘을 묶어서 줄거야

정하연(두원공대 간호학과 2년)

**

주고 싶은 것이 얼마나 많으면 하늘을 묶어서 주려고 할까. 그런 사랑은 얼마나 크고 대단한가. 겹겹이 싸매고 동여매서 조금이라도 흘러버리지 않게 묶고 또 묶는 그 마음은 얼마나 간절한가. 한 사람에게로 향하는 정성이 이 정도는 되어야 사랑이라고 부를 수 있을 것 같다. 너무나 간절하고 절절해서 다른 것은 아무 것도 보이지 않고 오직 그 사람으로만 가득한 날들이란 또 얼마나 아름다울 것인가. 

그게 청춘이다. 그렇게 원 없이 젖어드는 게 젊음의 한 때이다. 이런 날들이 없다면 얼마나 지루하겠는가. 마음껏 사랑하고 온 마음으로 그리워할 수 있는 특권이 청춘에게 있다. 그러니 주저하지 마라. 잉잉잉 꿀벌들이 꽃 속으로 파고드는 봄날이다. 한 번 가버리면 다시는 오지 않을 이 봄을 마음껏 호흡하라. 청춘이여.    

    글=이기영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