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무인항공기 안전성 인증기준 마련
국내 무인항공기 안전성 인증기준 마련
  • 이진우 기자
  • 승인 2018.04.17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아·태지역 국가와 미국 참여…전문가 회의 개최

[백세경제=이진우 기자] 무인항공기(UAS)에 대한 국제 인증기준 마련을 위한 논의가 진행된다. 

국토교통부는 17일부터 20일까지 나흘간 김포 롯데시티호텔에서 무인항공기(UAS)에 대한 국제 인증기준 마련을 논의하기 위해 아·태지역 국가와 미국이 참여하는 무인항공기 인증 전문가 회의(UCWG)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인증 전문가 회의는 우리나라가 주관하고 미국, 중국, 일본, 싱가포르, 인도, 대만 등 각 나라의 항공당국 인증 전문가 약 30여명이 참여해 미래 무인항공기 활성화에 대비, 인증기준, 운영 중 위험평가 절차마련, 미래 여객 운송용 무인항공기에 대한 인증절차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회의는 작년 뉴질랜드에서 인증 전문가들이 모여 마련한 국제기준(정책 및 법령제정 계획, 무인항공기 위험도 기반 인증기준, 인증절차 표준서 등)을 마련하고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 제출 등 무인항공기 인증 로드맵의 세부 요건들에 대한 후속조치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회의는 국내 무인항공기 안전성 인증기준 마련에 유익한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우리나라가 그동안 드론 시범사업을 통해 얻은 경험을 국제인증 전문가들과 공유함으로써 국제 인증기준 마련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