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연속혈당측정기 ‘바로잰Fit’ 출시
한독, 연속혈당측정기 ‘바로잰Fit’ 출시
  • 배지영 기자
  • 승인 2024.05.09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분마다 혈당 측정해 스마트폰으로 전송
작고 가벼운 센서로 생활 방수 기능까지 갖춰
바로잰Fit 센서
바로잰Fit 센서

[백세시대=배지영 기자] 한독은 실시간 개인용 연속혈당측정기, ‘바로잰Fit’을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연속혈당측정시스템은 피하지방의 세포 간질액의 포도당 농도를 측정하는 것으로, 피부에 부착한 센서를 통해 실시간으로 혈당값을 측정할 수 있어 고혈당, 저혈당 상태를 미리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인슐린 투여가 반드시 필요한 1형 당뇨병 환자의 경우 건강보험 급여 지원도 가능하다.

바로잰Fit은 5분마다 블루투스를 통해 스마트폰으로 혈당 수치를 전송해 실시간 혈당수치와 혈당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으며, 혈당값 보정 기능이 있어 혈당 측정의 정확도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사용 편의성을 높인 제품으로 최대 15일 사용할 수 있으며, 4.5g의 작고 가벼운 센서는 생활 방수 기능이 있어 팔에 센서를 부착한 상태로도 자유로운 활동을 할 수 있다. 센서와 어플리케이터 일체형으로 팔에 대고 버튼만 누르면 간편하게 센서를 부착할 수 있다.

더불어 앱과 센서를 연결해 센서 사용 전체 기간의 혈당 추이를 연속적인 그래프로 확인할 수 있으며 저혈당, 고혈당, 급변동 등 알림 기준을 설정할 수 있어 개인의 건강 상태에 따라 혈당을 관리하는 것이 용이하다는 게 한독 측의 설명이다. 통합 데이터 관리 플랫폼인 바로잰Care앱을 함께 사용하면 목표범위혈당비율, 평균혈당, 표준편차, 변동계수 등의 지표를 확인할 수 있으며, 본인의 혈당 수치를 가족 등 보호자와 의료진에게도 공유할 수도 있다.

한독은 지난 2009년 바로잰 혈당측정기를 출시하며 혈당측정기 시장에 진출했다. 이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 제품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병원용 네트워크 혈당측정기 등으로 제품라인을 확대하며 시장의 선두주자로 자리 잡았다.

한독은 이번에 바로잰Fit을 출시하며 연속혈당측정기 시장까지 비즈니스를 확대해 혈당측정기 시장에서의 리더십을 확고히 하고 바로잰의 만성질환 토탈케어 솔루션 브랜드 이미지를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은천 한독 의료기기 및 라이프 사이언스(MD&LS) 사업부 전무는 “토탈 당뇨병 솔루션 기업으로 진단부터 치료와 관리까지 당뇨병 전 부문에서 다양한 옵션들을 제공하며 마켓 리더의 역할을 해 왔다”며 “한독이 그동안 당뇨병 시장에서 쌓아온 노하우와 한독이 보유한 다양한 당뇨병 솔루션들이 시너지를 만들어 바로잰Fit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