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표 정인욱학술장학재단, 자립준비청년에 장학금 전달
삼표 정인욱학술장학재단, 자립준비청년에 장학금 전달
  • 김인하 기자
  • 승인 2024.05.20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성근 한국장학재단 장학이사(사진 맨 왼쪽)와 유용재 정인욱학술장학재단 사무국장(사진 맨 오른쪽)이 지난 17일 한국장학재단 서울사무소 대회의실에서 학생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표그룹)
배성근 한국장학재단 장학이사(사진 맨 왼쪽)와 유용재 정인욱학술장학재단 사무국장(사진 맨 오른쪽)이 지난 17일 한국장학재단 서울사무소 대회의실에서 학생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표그룹)

[백세경제=김인하 기자] 삼표그룹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성실히 학업에 임하는 자립준비청년들을 위해 나섰다. 삼표그룹의 정인욱학술장학재단은 지난 17일 한국장학재단 서울사무소에서 ‘푸른등대 정인욱학술장학재단 기부장학금 장학증서 수여식’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재단은 자립준비청년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가계소득, 학업계획 등을 고루 평가해 총 10명의 장학생을 선발, 1인당 연간 1,000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한다.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장학사업과 교육에 집중하고 있는 재단은 국가 정책적으로 사회적 관심과 지원이 부족한 사각지대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학술·연구지원사업, 교육기관(단체) 지원사업, 사회불우계층 지원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도움의 손길을 내밀고 있다.

한국장학재단 관계자는 “청년들의 자립을 위해 기부한 정인욱학술장학재단에 대단히 감사드린다”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이 사회에 나가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다.

정인욱학술장학재단 관계자는 “학비 지원이 부족한 대학원생들 중에서도 어려운 환경임에도 성실히 학업에 임하는 자립준비청년들을 지원할 수 있어 뜻깊다”며 “앞으로도 우리 사회에 필요한 인재를 발굴하고 육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